'배우반상회' 연극계로 돌아온 최영준 & 박혁권, 연기에 대한 진심 확인한 뜻깊은 시간!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07:50]

'배우반상회' 연극계로 돌아온 최영준 & 박혁권, 연기에 대한 진심 확인한 뜻깊은 시간!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4/04/08 [07:50]

 

▲ [사진 제공 : JTBC '배우반상회' 영상 캡처]


[경인시민일보=이광민 기자] 배우 최영준, 박혁권이 연극 동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연기에 대한 진심을 확인했다.

어제(6일) 방송된 JTBC ‘배우반상회’(CP 손창우, PD 정종욱)에서는 오랜만에 연극계로 돌아온 배우 최영준, 박혁권의 진짜 일상과 상반된 본업 모멘트가 공개됐다. 연기를 향한 두 배우의 멈추지 않는 열정이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안겼다.

먼저 최영준의 하루는 의문의 소리들로 집안을 가득 채우며 시작됐다. 빈 방문에 노크를 하고 이상한 소리를 내며 조명을 켰던 것.

그의 모닝 루틴에는 지하 방에서 어려운 시절을 보내 집의 안부를 확인하게 됐다는 숨겨진 사연이 있어 안타까움을 샀다.

최영준은 스튜디오에서 바퀴벌레를 잡는 시늉을 한 후 “들어와, 온 가족을 멸살해버리겠어”라고 벌레들에게 본보기를 보였던 모습을 재연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이희준, 양경원, 오의식, 박은석 등 연극 동료들에게 직접 만든 수제 버거를 대접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러나 이내 “연습 8주째인데 왜 이제야 해주는 거야?”라는 말을 시작으로 최영준을 저격하는 동료들의 티키타카가 펼쳐져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최영준이 이희준과 실전처럼 감정을 폭발시키며 연기에 한껏 몰입한 모습은 진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최영준이 이토록 열정적인 이유는 무명시절부터 꿈꿨던 극단과의 작업이기 때문. 최영준은 “이 팀하고 같이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게 솔직하게 좀 벅차요”라고 소감도 밝혔다.

다음으로 박혁권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몸소 증명했다. 15년째 복싱을 하고 있다는 박혁권은 “뼈에서 칼슘이 더 빠져나가기 전에 액션 장면이 많은 작품도 해보고 싶다”라며 종합격투기에 도전했다.

특히 프로 선수 못지않은 실력으로 관장님의 극찬을 받아 이제껏 볼 수 없었던 박혁권의 새로운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박혁권은 “이제라도 안 하면 나중에는 더 못 하겠구나”라는 생각으로 무려 20년 만에 다시 연극 무대에 설 준비도 해나갔다. 박혁권은 차분하고 감성적인 캐릭터에 빙의해 연습 내내 극찬을 받았다.

더불어 정보석, 하희라, 유선과 함께하는 첫 연습 날을 떠올리며 “약간 어색한데 뭔가 익숙하고 울컥울컥할 때도 있고, 되게 기분이 재밌었어요”라고 묘한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중년 배우 4인방의 유쾌한 대화에서는 일상생활 속 박혁권의 예민함을 엿볼 수 있었다. 정보석이 “연극 연습 쉬는 시간에 화장실에 올라가면 슬리퍼가 가지런히 놓여있다”라고 박혁권의 예민함을 보증하자 박혁권은 “슬리퍼를 더 가지런하게 놓고 있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신발 하나를 사더라도 후회를 한다는 ‘프로 후회러’ 박혁권에게 하희라는 틀리면 덮고 다시 그리면서 힐링을 받을 수 있는 유화를 추천, 이에 박혁권은 “수정해놓고 ‘아 수정하지 말걸’”이라며 무조건 후회하는 자신의 미래를 예측했다.

이처럼 좋아하는 일, 좋아하는 사람들과 보내는 배우들의 하루는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배우반상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